몸을 따뜻하게 만드는 음식 올 겨울 따뜻하게 보내는 방법
신용경제 2018-12-03 15:24:46

지난해보다 더한 혹한이 예상되는 이번 겨울, 또 얼마나 두껍고 긴 점퍼를 입어야 할지 고민하기 전에 이 기사를 주목하자. 체온이 1℃ 떨어질 때마다 우리 몸의 면역력은 30%나 떨어진다고 한다. 그만큼 두꺼운 옷보다 우리 몸의 기초 체온을 높이는 것이 먼저일 것이다. 몸을 따뜻하게 해줄 음식과 일상에서 체온을 높이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마늘
마늘은 ‘동의보감’에서 냉과 풍증을 제거하고, 비장을 튼튼하게 하며 위를 따뜻하게 하는 음식이라고 설명할 만큼 따뜻한 성질의 음식에 속한다. 마늘에 들어있는 ‘스코르디닌’이라는 성분이 내장을 따뜻하게 하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여 체온을 높이므로 면역력을 높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단, 공복에 먹을 때에는 위에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다른 음식과 함께 섭취하도록 한다.

 

생강
생강은 수족냉증이나 몸이 찬 사람들에게 추천할 만한 대표적인 음식으로, 생강의 매운맛을 담당하고 있는 ‘진저롤’이라는 성분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도와 몸을 따뜻하게 만들어준다. 소염작용을 하기 때문에 기침이나 천식에도 도움을 주며 관절염 등의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 하지만 고혈압이거나 혈관질환, 위 질환 등의 경우에는 피한다.
 

부추
부추는 특유의 따뜻한 성질로 추위를 잘 타는 사람이나 속이 차서 배탈이 잘 나는 사람에게 추천하는 음식이다. 부추 속의 철분이 혈액생성과 혈액순환을 도와 위장을 튼튼하게 만들고 허리와 무릎을 따뜻하게 해준다. 또 관절염 등 관절질환이 있는 사람에게도 도움을 준다. 단, 위장이 허약한 사람이 과량 섭취할 시 설사를 할 수 있으니 주의하도록 한다.
 

계피
계피 속에 들어있는 ‘계피산’이라는 성분이 혈액순환을 도와 위장기능을 촉진시키고 소화기를 따뜻하게 만들어준다. 또 여성의 자궁을 따뜻하게 만들어주어 생리통에도 도움이 된다. 열을 내는 식재료이므로 열이 많은 체질이나 임산부의 경우 섭취를 주의해야 한다.
 


‘동의보감’에서는 꿀에 대해 “오장육부를 편안하게 하고 기운을 돋우며 비위를 보강한다”고 소개하고 있다. 꿀에는 미네랄과 비타민 성분이 풍부하여 몸을 따뜻하게 함은 물론 피로회복에도 도움을 준다. 겨울철 차로도 마시기 좋은데 생강차, 인삼차 등으로 만들어 먹으면 체온을 올리는 효과가 뛰어나다.

 

 

 

 

디지털여기에 news@yeogie.com <저작권자 @ 여기에.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